해외뉴스

농축산물 주요 수입국 관련 수출정보를 제공합니다.

질문
[미국-LA] 캘리포니아주 불법 이민자 단속으로 농산물 가격 상승
작성자박지혜 등록일2017-08-12 조회수334

캘리포니아주 불법 이민자 단속으로 농산물 가격 상승 우려

 

LA지사

 

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한 반 이민정책이 캘리포니아주 농산물 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구체화되고 있다.

 

강제추방되거나 또는 추방이 두려워 미국을 떠나는 불법 이민자 수가 늘면서 캘리포니아주 농장 노동자 수가 급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농작물 수확시즌의 일손 부족, 수확량 감소와 농산물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NBC 뉴스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내 두 개 카운티에서만 이로 인한 손실 금액이 1,300만달러에 달한다.

 

캘리포니아주는 농장 노동자의 90%가 이민자로, 이들 중 대다수는 멕시코 불법체류 이민자들이다. 고강도 노동 현실로 인해 불법체류 노동자가 아니면 충원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기 때문이다.

 

미국 내 멕시코 이민자의 수는 매년 줄고 있다. 들어오는 이민자 수 보다 다시 멕시코로 돌아가는 수가 더 많기 때문으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멕시코 이민자의 수는 14만명이 감소했다. 여기에 반이민정책으로 강제추방되는 불법체류자의 수까지 줄어들면서 수확시즌 일손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농장주들의 고충도 커지고 있다. 노동력이 없어 다 자란 농산물을 수확하지 못해 그대로 버려지는 농산물이 늘고 있는 것이다.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수확하는 농작물은 200여가지 이상으로 이 중 일부는 캘리포니아가 미국 내 유일한 재배지인 농작물도 포함된다. 아몬드, 살구, 키위, 아보카도, 포도, 레몬, 멜론, 복숭아, 자두, 딸기는 미국 내 전체 생산량 중 캘리포니아산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한편 미 농장연맹은 올해 초,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정책 공약이 이행되면, 미국 농업 경제가 치명타를 입게 될 것이라고 전망하며, 불법체류 노동자들을 모두 추방할 경우 미국 농산품이 최대 약 600억달러 상당의 생산이 줄어들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출처 : FoodDive 08.11.17

         Fortune 08.08.17

 

[시사점]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주의와 식품규제에 대한 불확실성 뿐 아니라 반이민정책까지 식품업계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음. 이민자 감소는 캘리포니아산 과일 야채 가격 상승 뿐 아니라 최저임금 상승과 노동력 부족 등이 맞물려 식품업계 전반에 가격 상승이 있을 것으로 예측됨

 

 

       
첨부파일

목록